[철십자훈장] 쌈 빼김빠 감독 제임스 코번 주연의 명작 전쟁 영화 – Cross Of Iron, 1977

 

폭력 미학의 대가 샘 페킹 파의 전쟁명작 철십자훈장은 1943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폐색이 짙은 동부전선에서 벌어진 독일과 소련의 전투를 그리고 있다. 이 영화는 국내 개봉명이 17인의 프로페셔널이라는 희귀한 타이틀을 갖고 있다. 17명은 어디서 가져왔는지 영화를 끝까지 봐도 모르는데 그 때문인지 TV에선 17명은 빼고 그대로 프로페셔널로 방영됐다. 그런데 또 서부영화 속에 네 명의 프로페셔널이 있고 이는 이대로 혼란이 가중된다. 이 영화가 TV에서 방영될 때 중간부터 봤는데 나는 주인공 제임스 코번을 당시 리머빈으로 여겼다. 리 마빈과 제임스 코베인은 너무 닮아서 실제로는 그렇지 않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으면 쉽게 구별되지 않는다. 재밌는 건 ‘네 프로페셔널’의 주인공은 리마빈이다.

제임스 코베인은 처음에 리 머빈과 완전히 다른 식이었다

제임스 메이슨과 맥시밀리언 셸

철십자훈장은 독일 전쟁유공자에게 수여되는 최고의 영예로 프로이센 귀족 출신의 스트렌스키 대위(막시밀리안 셸)는 이 훈장을 받기 위해 동부전선에 온다. 슈타이너 상사(제임스 코번)가 소련 소년병을 포로로 잡아왔을 때 스트란스키는 소련군은 포로로 잡는 것이 아니다며 죽이라고 명령한다. 당시 독일과 소련은 서로 포로를 살리지 않기로 유명했는데 영화에서는 이런 부분을 보여주는 것 같다.스트랜스키는 철십자훈장을 받기 위해 허위의 공적을 보고하지만 슈타이너가 브란트 대령(제임스 메이슨)을 반대 증언하자 앙심을 품는다. 이후 철수 명령이 떨어지면 수색에 나선 슈타이너 소대만 남기고 모두 기지를 떠나 버린다. 슈타이너는 고생 끝에 아군 캠프에 도착하지만, 스트란스키는 슈타이너 소대원들에게 발포 명령을 내린다. 간신히 살아남은 슈타이너는 스트란스키로 향한다.

샘 페킹파의 강렬한 전투 장면

스트랜스키를 죽이지 않고 데려가는 스타이너의 라스트 신이 매우 인상적이다. 허둥지둥 슈타이너를 쫓던 스트렌스키는 총알이 빗발치는 전장에서 이렇게 말한다. 총알이 떨어졌다. 어떻게 장전을 하지?아군 영내에서 명령을 잘 내리는 프로이센 귀족들이 전쟁터에서는 MP40 재장전도 못하는 어린아이 수준이다. 그를 보고 웃는 스타이너의 웃음소리가 귓가에 맴돈다. 어쩌면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며 심판하는 것보다 신에게 운명을 맡긴 스타이너의 선택이 더 현명해 보인다.

제임스 코번의 강렬한 인상

영화의 라스트 신 소비에트 소년병의 공격을 받는 스트란스키

독일군을 주인공으로 한 2차대전 영화는 드물지만 특전 U보트가 독일 잠수함 U보트를 소재로 하는데 볼프강 피터젠 감독이 독일에서 만든 독일 영화였다. 그런 면에서 미국 감독 샘 페킴파가 독일군을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것은 정말 드문 일이다. 왜 샘 페킴파는 독일군을 주인공으로 한 전쟁영화를 만들었을까.독일군이 주인공이라면 적군은 소련군이 되고, 그렇게 되면 선악의 구도로 볼 때 선은 독일군, 악은 소련군이 돼야 한다. 영화는 외견상 그렇게 보이지만 소련군은 단지 전쟁을 구성하는 도구로 사용될 뿐, 이 영화가 보여주려는 바는 내부의 적을 통해 전쟁이 만들어내는 광기와 인간성의 상실을 보여주려 한다.하지만 슈타이너 상사와 스트란스키 대위의 대결구도에서 스트란스키의 비열함과 악랄함을 연합군 속에 담아내기엔 부담스럽다. 하지만 누가 봐도 절대악인 나치 독일로 설정하면 그 악함을 얼마든지 안심하고 그려낼 수 있다. 샘 페킴파가 독일군을 주제로 영화를 만든 것은 이 때문인 듯하다.

[오피니언] 악의 대표적 스트랜스키 대위

그리고 샘 페킴파는 이 영화에서 전쟁의 허망함을 역설한다. 그가 부정한 방법으로 그렇게 받기를 바랐던 철십자훈장을 슈타이너는 쇳덩어리일 뿐이라며 내팽개친다. 그리고 항상 전쟁으로 큰 피해를 보는 쪽은 여자와 어린아이 같은 약자임을 그들의 죽음을 통해 보여준다. 슈타이너가 소련 여군 캠프에서 자신의 부하가 죽었을 때 신이 잔혹한 존재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정작 자신은 그 사실을 모른다는 대목에서 전쟁의 허망함을 잘 표현하고 있다.